콘솔이 출시되면 얼마안가 복사게임 돌리는 방법들이 들장한다.
그중에 쉽게 안되는 것을은 얼마뒤 개조칩이 등장한다.

난 아직까지 적은돈으로 힘들게 먹고사는 학생이기에..
가능하면 돈을 안들이고 게임을 하고 싶어한다.
(그래봤자 다 핑계일 뿐이겠지만)

내 첫 콘솔은 플스2였다.
그때가 첫 알바를 할때인데 이땐 할줄아는게 없어서 피시방 알바를 했었다.
3달인가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이때 번돈으로 핸드폰과 플스2를 샀었다.
(이때 산 핸드폰을 아직도 쓰고있다 -_-.. 거의 5년전에 산건데..)

이땐 플스2는 개조말고는 공짜로 할 방법이 없어서 그냥 게임 타이틀을 신품이나 중고로 사서 다른 게임을 하고싶을땐 팔아서 돈을 보태곤 했었다..
그래서 나에겐 한상 많아봐야 두세개의 게임 타이틀이 있을 뿐이었다.

그 후로 얼마나 지났을까. 인터넷엔 플스에 하드를 장착해 게임을 인스톨하는 방법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개조는 필요없이 소프트웨어적으로 내부를 해킹해서 하드의 게임을 인식 시키는 방법.
이때 준비물은 맥스드라이브라는 세이브파일 백업도구와 플스1 시디가 필요했다.

플스1 시디는 용산에서 쉽게 구했고, 맥스드라이브는 친구가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나는 그 방법을 시도했고,
몇일간의 삽질 끝에 하드로 게임을 구동하는데 성공했다.

이 방법으로 나는 게임 이미지들을 다운받아 하드에 설치한뒤 게임을 즐겼고, 가지고있던 게임도 정말 재미있게 한 몬스터헌터를 제외하고는 다 팔아버렸다. 하드로 로딩을 하니 시디로 할때보다 로딩속도는 배이상 빨랐다.

두번째 콘솔은 NDS. 이건 이미 닥터라는 장비가 인터넷에 널려있었기 때문에 쉽게 즐길 수 있었다. 롬파일은 해외에 가득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산건 Wii
이걸 살땐 회사에서 알바로 일을 하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자금의 여유가 있는 상태여서, 한달에 한번씩 타이틀을 샀다. 하지만 초반엔 타이틀이 매우 부족했고, 게임의 플레이타임은 오래가지 못했다.
그렇게 계약이 끝나고 복학.
근 1년동안 학교를 다니며 게임을 사지 못했고, 1년동안 Wii를 켜지 않았다.
그러다 올해 다시 일을 시작하면서 게임을 사려고보니 재미있는게임들이 많이 있었다.
그중에 가장 평이 좋은 마리오 갤럭시를 샀는데 진짜 재미있다.

요즘은 알아보니 SD카드를 이용한 구동법이 있는 듯 한데, 정발에서 되는지 모르겠다. 언젠가 노개조 정발에서 구동 가능한 방법이 생기더라도 국내 미정발 게임만 즐길 생각이다.
Wii를 한국에 정발시켜준 닌텐도가 고마워서 Wii타이틀은 항상 신품으로 사서 팔지않고 보관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현재는 5개의 타이틀을 보유중이다.
일본에 쏟아져나오는 타이틀들을 보면 배가 아프지만 언젠가는 정발 해 줄 거란 믿음을 가지고 지켜 봐야겠다.
이달 말에 나오는 마리오카트Wii는 매우 기대중.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1. yedge 2009.04.22 04:35 신고

    ㅇ ㅑ

    ㅇ ㅣ

    ㅈ ㅏ 식 ㅇ ㅏ

    안뇽 ㅎ ㅅㅎ

  2. 몬헌 정발 나와라!! 2009.08.16 19:36 신고

    ㅠㅠ 몬헌 할라구 wii를 질렀건만.... 정발이안되고있다는 ㅠㅠ 확 개조를 해버릴까?....

    • Widyou 2009.08.17 10:58 신고

      요즘은 펌해킹을 통해 정발에서도 몬헌3가 가능하죠. 온라인도 되구요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