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의 게임기행 그 두번째 시간!(언제부터 시작한거냣!)
오늘의 게임은 SD건담 캡슐파이터(이하 캡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의 추천으로 하게되었지만 사실 재미있을지 의심스러웠다. 건담시리즈 애니를 하나도 안봐서 스토리를 모르는데다가, fps 게임은 카운터스트라이크와 플래닛사이드 이후로 해본적이 없었다.
어떤게임도 두 게임의 재미를 충족시켜주지 못하였기 때문에.
게다가 일반 fps는 게임 목표 세우기가 힘들다. 난 목표없이 게임을 하면 금방 지루해진다.

하지만. 캡파는 달랐다.

싸우는 방식도 재미있었고. 캡슐을 뽑는다는 재미가 있기 때문에.
목표도 세웠다. 하루에 1캡슐뽑기로. 즉 하루에 1600포인트를 벌어서 두근두근 하면서 캡슐을 뽑는다.(약 20~25판 플레이) 그리고 끝낸다.


딱 나를위한 게임같기도 하다.
그리고 나에게 안맞는 기체 3개를 조합해서 랜덤으로 다른 기체를 얻을수도 있다.


이 게임을 하면서 얻은 나만의 노하우
1. 맵을보고 항상 우리편 기체 주변에서 논다. 개별돌격(개돌)은 개죽음으로 가는 지름길. 뭉치면 산다.
2. 이 게임은 온라인게임이다. 락온을 너무 믿지마라. 좀 느리게 따라간다.
3. 중장거리무기(빔캐논따위)를 쏠땐 적근처로 마우스를 옮기고 오른쪽버튼(락온)을 누르면서 왼쪽을 누른다. 그럼 락온이 좀더 쓰기 쉬워진다.
4. 돌진중에도 쉬지말고 따발총을 쏴줘라. 그리고 살짝 떠서 돌진하자.
5. 적이 붙으면 일단 뛰어올라라. 칼맞아죽는다. 묵기체도 일단 뛰었다가 상황보고 칼질한다.
6. 여러 기체들을 써보고싶으면 랜덤모드로. 랜덤기체라서 내가 없는 기체도 해볼수 있다.

이 게임의 부위별 점수를 매겨보면
귀: 즐겁다. 로봇의 움직입소리나 공격소리 등등 리얼한 소리가 맘에든다.
눈: 정신없다. 현란한 그래픽에 빠져든다. 하지만 기체가 조금 클경우 조준점이 잘 안보일때가 있다.
손: 바쁘다. 특히 근접전에서는 정신없다.
뇌: 재미있다. 오랬동안 하게 될듯 하다. 싸울땐 정신없고 캡슐뽑을땐 설렌다.

이 게임의 랭크
재미가 쏠쏠해요!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1. 이타카노 2007.06.09 05:41 신고

    저는 뭐 그다지..라는 기분이더군요
    당초에 fps를 싫어하는 것도 문제지만

    쓸데없이 높은 사양과 재미를 떨어트리는 행위를 가능하게 만든 맵구조들이 간간히 있어서
    실망감이 있었고, 게다가 건담이라는 주제를 두고 너무 단순하게 나온 기분이 들더군요..

    당초 락온이라는 것부터 왜있는지 궁금할 정도네요..
    (있어도 지금보다 훨신 늦게 따라가던가 저격정도만 있어야 적당하죠)

    • Widyou 2007.06.09 06:34 신고

      락온은 사실 없어도 되는 기능이죠.
      처음엔 느려서 안쓰고 했는데 지금은 자주 쓰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