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블로그도 어느덧 개설 8개월차에 접어들었다.

어떻게든 방문자를 늘려보고자 온갖 블로그를 마구 방문해서 댓글을 달고 내 블로그 댓글에 댓글을달면서 즐거웠던게 얼마 안된것 같은데.
애드클릭스도 달아보고. 도메인도 사서 연결해보고. 오픈아이디로 블로그 주소도 써보고. 스킨도 몇번 바꾸면서 재미있는 블로깅을 해왔던 것 같은데,
요즘은 포스팅도 뜸하고 하지만 한분한분의 방문자가 소중한 것은 그대로인 듯 하다.

요즘 바쁘다는 핑계로 포스팅은 줄었는데, 게임관련 포스팅은 늘었다.
일이 바쁘다보니 게임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내 성격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것인듯.

처음 개설할 때만 해도 개발이야기들의 전문적인 글과 게임이야기의 취미쪽 글을 반정도씩 쓰려고 했는데.
떨어지는 글실력으로 포스팅을 이어가려다보니 쉽게 간단히 쓸 수 있는 일상이야기나 게임이야기를 주로 쓰게된 것 같다.
요즘은 압박도 안느끼고 그저 생각날때 가끔 포스팅하는 수준이라 방문자도 거의 없고. 다시 외딴섬의 블로그가 된 느낌. 하지만 가끔 와주시는 방문자들 덕분에 블로그를 운영하는게 가능한 것 같다.

생각나는대로 쓰다보니 글이 산으로 갔는데, 다음 웹인사이드와 구글 Analytics의 도움으로 간단하게 통계를 한번 내봤다.

우선 그동안의 방문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꾸준히 블로깅을했던 6월까지는 방문자와 페이지뷰가 꾸준히 증가했으나 그 후로 불규칙해져 대폭 줄은 모습이다.

그동안의 인기페이지 베스트5를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WWI 와우토너먼트에 혜성처럼등장한 '뿌뿌뽕' (844)
  2. 클릭스(clix)에 들어있는 팟캐스트 프로그램인 myPodder를 사용해보자. (755)
  3. 델 노트북에 우분투 깔기 성공~ (523)
  4. 드림걸즈 삽입곡 Listen의 재해석(양파, 이창우님) (521)
  5. 워크 타워디펜스 게임~ 은근히 중독성있네 (465)
뿌뿌뿡은 사실 엠엔캐스트에서 베스트로 올라있는 동영상을보고 재미있어서 포스팅한건데 이후에 인기검색어가 되면서 급부상 한듯 하다.
이상으로 간단 블로그 정리를 마친다.


덧.
출퇴근길에 쓸내용이 가끔 떠오르는데 메모를 안해두면 자꾸 까먹어버린다.
작은 메모지라도 좀 챙겨서 다녀야겠다.
노트종류는 꺼내기가 귀찮아서리..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블로깅을 시작한지 4개월 하고도 보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내 첫 글은 블로깅 이전을 알리는 글(2월 16일).
그전 날짜의 글도 꾀 존재하는데. 그건 예전 네이버블로그를 쓸때 가지고있던 글들을 예약발행으로 과거를 향해 집어넣은 것.

어느덧 내 포스트는 현재 155개.
미투데이 배달글과 예전 네이버네서 가져온 글을 빼면 100개쯤 될거다.
블로깅을 시작하면서 RSS구독도 시작하게 되었고 어느덧 RSS로 구독하는 블로그는 100개를 넘었다.
트랙백이 67개라고 되어있는데 저건 엄청난 스팸 트랙백 때문이고 지금 확인해보니 18개다.

블로깅을 하기전엔 인터넷을하면 별로 할게 없었다.
내가하던 게임들 관련 팬사이트 잠깐 보고 네이버나 다음에 가서 요즘 이슈 뭐있나 보고나면 할게 없었다.
그러다가 티스토리에 초대신청을 통해 가입을 하게 되었고 블로깅은 시작되었다.

그전 네이버블로그 쓸때는 펌로거였다. 네이버 카페글이나 블로그포스트 버와서 보관하던 용도였다.
나의 인터넷 스타일을 바꾼 계기는 영회닷인포의 섬탈출 후기: 블로그를 둘러싼 채널아직도 정보화의 격오지에 계신 분들을 위하여 라는 포스트.
이 글을 읽고 RSS? 183개? 엄청많네 ㄷㄷㄷ'이렇게 생각했었다.
그리고 한RSS를 쓰기 시작했는데 내 구독 블로그 수를 보니 200개가 넘어있는 걸 발견했다.

블로깅을 하면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애드센스,애드클릭스도 써보고. 올블로그도 알게되었고. CCL라이센스라는것도 알았고.
나중엔 블로깅과는 좀 다르지만 미투데이스프링노트, 라이프팟 등을 써보면서 웹의 많은 가능성을 알아갔다.

아직도 내 주변인들의 대부분은 내 5개월전 스타일로 인터넷을 한다. 그들에게 블로깅이나 RSS를 권해줘도 한두명을 제외하고는 어려워한다. 접근성이 어렵다는것인데. 그건 블로그가 어려운게 아니라 어렵게 생각하는 것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인터넷을 돌아다니다보면 정말 알찬 블로그들이 많다.
내다 어떤 블로그들을 알게되는 경로는 거의가 어떤 블로거의 포스트에 달린 댓글이다.
댓글타고 들어가서 그 블로그의 댓글타고 들어가고 하다보면 큰 블로거들의 고리가 있는 것 같이 느껴진다.
그중에 정말 좋은 블로그라거나. 글을 잘쓴다거나. 좋은 정보가 많거나. 재미있다거나 등등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RSS에 등록해놓고 구독한다.



요즘 블로깅을 하면서 내 블로그를 주제별로 나눠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게임관련 글을 뽑아서 게임 블로그를 만들고 등등. 내 블로그가 너무 내용이 얕고 넓다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블로그를 여러개 운용하면 그만큼 바빠질것 같기도 해서 아직은 계획이 없다.
내 블로그에도 방문자와 댓글이 많아지길 원한다.
하지만 그 길은 아직 멀고 엄하다.
내 블로그는 전문성도 없고. 글들의 일관성도 별로 없으며. 그냥 생각을 올리는 장소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그래도 나는 포스팅을 한다.


나는 한두명의 댓글에 울고웃는 일반 비주류 외딴섬 블로거일 뿐이다.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1. 열심히 2007.06.27 17:10 신고

    저도 비슷합니다. 3월부터 시작했으니까.. 3개월 조금 넘은것 같아요. 포스트 수도 비슷 ^^
    그냥 혼자 글 올리고, 다른 글도 읽기만 하고 댓글을 달지 않을 때는
    아... 블로그는 섬이구나.. 싶었거든요.

    그런데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면서 블로그를 방문하기 시작하니까
    댓글로 모든 블로그가 연결되더라구요 ^^
    댓글 네트워킹.. 무시 못하는 것 같아요 ^^
    위드님과 저도 댓글로 이렇게 연결이 됐잖아요~ ^^
    앞으로도 종종 연결 부탁드려요..

    • Widyou 2007.06.28 09:09 신고

      댓글네트워킹이라.. 좋은데요?
      적절한 단어같아요.
      댓글을 남기면 그도 내 블로그로 놀러오게 된다는 진리가 숨어있지요 ㅎㅎ
      열심히님 블로그도 RSS 구독하겠습니다 하핫

  2. 썬샤인 2007.06.28 12:08 신고

    방문자를 보면 외딴섬 블로그는 아닌것같은데요 ㅎㅎ
    반갑습니다~ 저는 이제 막 출발이에요 ㅋ

    • Widyou 2007.06.28 15:39 신고

      ㅎㅎ
      저중에 대부분은 봇들이지요.
      네이버 구글등의 검색 로봇들이 자주 방문하거든요 하핫
      방문 감사합니다~
      저도 RSS등록해놓고 자주 방문할께요~

  3. 폭스라이프 2007.06.29 07:49 신고

    저도 비슷한 시기에 블로그를 시작해 그 재미를 만끽하는 중입니다^^*
    어느새 금요일이네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 Widyou 2007.06.29 11:32 신고

      전 요즘 너무 바빠서 주말이 없을 듯 합니다 ㅠㅠ
      마감이 코앞인 프로젝트때문에 말이죠.
      폭스라이프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