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하면서 블로깅을 거의 안하고 살았는데.

그래도 왠지 페북에는 남기기 애매한 것들은 좀더 마이크로한 텀블러로 남기고자 텀블러에 가입했다.


무엇보다 IFTTT에서 레시피를 지원해줘서... 블로그API같은건 없어서 여기로 옮겨주는 레시피를 만들 수가 없다.


이제 이 블로그는 좀더 개발쪽 글에 집중하게 될 것 같다.

저쪽 텀블러에는 페북에는 남기기 힘든 조금더 개인적인 일기가 기록될 것이다.

주소는 굳이 공개 안해도 되겠지. 여긴 별로 방문자도 없고, 괜히 링크남겨서 검색엔진이 찾아오게 할 이유도 없으니까.


관심있는사람은 알아서 도메인 유추해서 잘 들어올테니.


끝.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난 게임을 하는 습관이 좀 특이하다
아무리 한 게임에 미친듯이 빠져살아도 한두달정도면 질려버린다는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비노기도 그렇다.
군대가기전에 시작해서 한두달을 주기로 하다말다를 무한 반복하고 있다.
2003년 12월,
마비가 오픈베타를 시작하던날 나는 케릭터를 만들었다.
그리고 약 두달정도를 미친듯이 했는데.
그땐 길드에 들어서인지 한 서너달 정도는 한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앙드레 유니온.
내겐 정말 특별한 길드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정모를 나가본 길드이기도 하고.
윗선의 줄입대와 길드원들의 탈퇴 등으로 흔들리다 결국 사라져버린 길드.
군대에 있을때라 난 어떻게 해볼 수가 없었다.
지금도 #adr 채널엔 한두명씩 놀러온다.

그렇게 하다쉬다를 반복하다가 약 1년 후 난 군대를 갔다.
군대야뭐 다들 알다시피
미친듯이 밖을 갈구하게 되는곳이기에
난 나갈때마다 환생을 해줬다.
전설의 6주 25렙 환생...
지금생각해보면 미친짓이지만 그땐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이렇게 글이 길어질 필요는 없는 글이지만
탐험가옷 한정판에 낚여서 지른 계정이 끝나고 나는 질리는 마음에 와우를 하기로 했다
아즈샤라 타우렌 드루이드 22렙.
이제 막 표범변신을 배워서 매우 즐거워하는 중이다. 히히
곰으로 하다가 표범하니까 공속 너무빨라~ 아 감격~ ㅠㅠ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1. 이타카노 2007.09.12 21:33 신고

    게임에서는 질리면 그만두던가 다른 걸 해도 되지만
    전 현실에서 조차도 뭐든 쉽게 질려하다보니 답답하더군요.

군인의 신분이라 바깥세상 나오니 블로그관리가 뜸하네요..(군인 맞냐!!)
이번에 와우를 드디어 시작했습니다.

일단 출발좋게 14일 쿠폰을 받아서 시작했네요.

아즈호드에 타우렌 드루이드입니다.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후후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1. 2007.04.07 22:37 신고

    너도 광고달았냐?
    그나저나 또 겜질은 -_-

    • Widyou 2007.04.08 10:22 신고

      들어가있으면 겜고파~
      그래서 어제도 달렸다.. ㅋ

  2. 순디자인 2007.04.09 17:32 신고

    하하하

    너무 빠지지만 않으시면 RPG도 재밌죠.
    저도 60까지 찍고 좀 지루한 듯하여 지금은 접고 있습니다.

    와우 하면서 약간의 돈과 시간을 허비하긴 했지만 나름대로의 상상력을 얻었습니다.

    너무 레벨업에만 치중하지 마시고 퀘스트 하나하나 깨면서 퀘스트 안에 담긴 무한한 상상력의 나래를 펴시기 바랍니다.
    사람에 따라서 어느 소설이나 영화에서도 얻지 못하는 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 Widyou 2007.04.10 06:55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최근에 시작해서인지 빠져들게 되더군요.
      UI도 좋은것들이 많이 나와서 만족중이구요.
      일단은 좀 즐겨야겠죠. ㅎㅎ

스킨을 만들려고 하고있다..
이클립스에 프로젝트를 만들고..
다른사람들이 만든 스킨 몇개를 띄워두고
테터스킨 메뉴얼을 뒤에 띄워둔다..

근데 뭐랄까 좀 복잡한거같다..

다시 생각해보면 테터스킨체계는 정말 만드는 사람이 편하게 만드들 수 있도록 배려해놓은거 같은데 내가 쉽사리 접근하지 못하는 거같다..

내가 너무 어렵게생각하는걸까?

기본 틀이라도 스케치 해 볼까..

게임을 좋아하는 나로써는 게임틱한 분위기가 좋은데...

이런저런 잡다한 생각을 하며 컴앞에 앉아있으니 하루가 다 가버린다..

.
.
.
.
.
.
.

나 군인 맞나? (털썩)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1. 에포링 2007.02.26 11:45 신고

    쉽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해하려고 하다보면
    수정까지는 되더군요 ^^;

    • Widyou 2007.02.26 18:12 신고

      스킨구조 간신히 이해하고
      지금 마비노기버전 제작중입니다 ㅎㅎ

  2. blueclover 2007.02.27 15:14 신고

    나도 수정하는데 시간은 꽤 걸려도 구조가 친절한 편인것 같은데. -_-a
    각주가 친절하게 많이 달려있잖아~

    근데 넌 정말 군인도 아냐 -_-

    • Widyou 2007.02.28 08:16 신고

      난 아예 새로만드니까..
      테터툴즈 스킨커뮤니티의 도움을 받으면서 하고 있지

그동안 네이버를 써왔지만

이제 티스토리로 이동하였습니다.


지금부터 제 이야기를 다시 시작합니다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앙드레유니온 G2


마비노기..

나에게 있어서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고..

나와는 많은 인연을 가진 게임이다..

많은 MMORPG게임을 했었지만 모두 조금씩 하다 흥미를 잃은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개인적으로 솔플위주의 플레이를 좋아하다보니 지루했었던 것 같다..

아니, 그렇다기보다는 무슨게임이든지 대부분은 사냥에 열중하거나,

마을에서 물건을 사고팔기 바빴다..

난 참신한 시스템을 가졌거나 부드러운 3D그래픽을 가진 게임을 좋아하는데,

2003년 11월, 친구에게서 마비노기라는 게임이 있다는것을 알게되었고,

곧 나올 오픈베타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그당시 공식홈피에서는 12월중에 한다고 했으니 더욱 기대가 컸다..

마침 그해 수능도 끝나고 해서 컴퓨터도 새로 장만하고 완전 살판 난 시기였으니..

(여담이지만 구린컴을 갈아치우고 새 컴을샀을때 내가 한 일은,

내가 알고있는 모든 3D게임들을 받아서 질릴때까지 하고 지운 일이다..-_-)

아무튼 본론으로 돌아와서,

악보를 작곡하고, 게임상에서 연주한다는것과,

모닥불을 피우고 음식을 나눠먹는다는것과,

넘어지고 넘어뜨리면서 싸운다는것은 나에게 큰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드디어 기다리던 오픈일..

(날짜도 기억한다 -_-; 2003.12.18.)

나는 컴퓨터가 좋아서인지 빠르게 접속할 수 있었고..

(역시 사양은 좋고볼일이다..)

2시간제한의 압박도 그당시 있었던 버그덕분에

2~3일동안은 거의 무제한으로 마비노기를 즐겼다..

처음 1주일간은 케릭터를 17세로 만들고,

열매알바로 돈을 모은다음,

바로 류트와 작곡스킬책을 지른 뒤,

마을 광장에서 하루종일 연주만 하고 살았었다..

무엇보다 좋았던것은,

모닥불과 악기 덕분에,

사람들과 이야기를 할 기회도 많았고..

친하게 지낸 사람도 많았다는것이었다..


연주용 악보는,

다음카페라던가 플레이포럼같은곳에서 코드를 구해다 쓰고있었지만,

양의 빈약함은 나를 미치도록 서핑하게 만들었다..

그러던 어느날!

우연히 팬사이트중에 앙드레교라는 홈피에 들어가게 되었다.

마비노기와 역사를 함께한 길드답게 악보자료도 좋은것이 많았었고,

오케스트라라는것도 있었다..

그러나 악보를 볼수있는건 정식길드원 뿐이었고,

나는 바로 정식 길드원 신청을 하기에 이르렀다..

약간(?)은 불손하게 시작된,

나와 앙드레유니온의 만남..

그때부터 나의 게임스타일은 달라졌다..

irc라는걸 하게되고,

길드원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함께 사냥을 하고,

함께 알바를 하고,

함께 던전을 돌면서,

나는 게임의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이것이 바로 진정한 게임의 재미로구나!

나는 그때 느낄 수 있었다..

앙드레유니온과의 인연은,

그렇게 이어져 왔고,

2004년 여름방학이 끝나갈 무렵에는 오프라인 모임도 가지게 되었다..

중간에 유료화되면서 2시간 제한이 풀리고,

메인스트림도 진행하며 마비노기에 빠져 지냈던 작년 한해..

알바 첫 월급중에 약 10만원을 마비노기에 쏟아 붓기도 했었다..

지금은 비록 돈이 없어서 계정이 끝났고,

그덕분에 인벤에 안열리는 6개의 가방을보면서 한숨짓고 돌아서지만,

나의 마비노기를 향한 마음과,

앙드레유니온을 향한 마음과,

길드원들을 향한 마음과,

게임상에서 알게된 모든 이들을 향한 마음은,

영원할 것이다..


나중에 자금사정에 여유가 생기게 되면 언젠가 마비노기에 복귀할 것이고,

그때 모든 사람들이 나를 반겨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