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오렌지박스를 구입했지만 이브, 마카, 팀포 등 할게임이 많아 미루고 있던 하프라이프2.

토요일밤, 아무생각없이 실행해 봤다가 밤새서 하고 한숨잔뒤 일요일 내내 달려서 엔딩을 보고야 말았다.


첫 동영상을 보고 혹시나 했는데 진짜 그렇게 끝나다니. 조금은 허무하달까.
하프라이프1도 안해본 상태라 스토리개념이 없는 상태였지만 영화같은 게임진행에 푹 빠져 엔딩까지 달렸던 것 같다.

다음 주말엔 에피소드 1,2를 해봐야겠다.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1. guybrush 2009.05.04 17:52 신고

    걸작임. 역시 감동 받을 줄 알았습니다.

    • Widyou 2009.05.05 00:35 신고

      후후 듣보잡 취급한거 ㅈㅅㅈㅅ
      이제 에피소드를 해봐야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금 포탈이라는 게임을 클리어했는데 이게임이 매우 멋져서 소개하고자 이 글을 포스팅한다.

이 게임은 guybrush님의 블로그에서 알게되었는데. 스팀에 오렌지박스라는 패키지가 있다.
이 패키지에는 하프라이프2, 하프라이프 에피소드1,2, 팀포트리스2, 그리고 포탈이 들어있다.
가격은 단돈 4만 5천원정도라고 한다.

이 오렌지박스 패키지에 들어있는 포탈이라는 게임은 하프라이프와 카스로 유명한 벨브에서 만들어진 게임으로 하프라이프2 엔진을 이용한 사실적인 물리엔진이 돋보이는 게임이다. 장르는 1인칭 어드벤처+퍼즐 이라고 하면 적당할 것 같다.

배경은 하프라이프 줄거리의 배경이 되는 블랙메사 연구소의 라이벌, Aparture 연구소의 피실험자인 주인공이
실험의 대상이 되어 연구소를 관리하는 수퍼컴퓨터인 GLaDOS의 서포트를 받으며 진행하는 게임이다.
GLaDOS에 따르면, 총 19개의 목숨을 위협하는 과제를 끝내고 성공리에 실험을 마치면 케익과 정신상담을 제공해 준다고 하는데...

주인공은 포탈을 생성하는 총을 들고 미션을 해결하게 된다.
이 총은 우클릭, 좌클릭으로 각각 파랑. 노랑색의 빔을 쏘는데 이 빔은 벽에닿으면 게이트로 변한다.
이 파란, 노란게이트는 거리에 상관없이 서로 연결되어 원하는곳으로 갈 수도, 원하는 물건을 가져올 수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개의 게이트가 연결되어 포탈이 된다.


이게임의 기본적인 공략은 공식홈에서 제공하는 트레일러를 보자.

보려면 클릭(자동재생 플래시라 숨겨놓았음)


감이 오는가?
멀리 떨어진곳을 가려면 그냥 그곳의 벽에 게이트를 열고 내 옆에 게이트를 열어 포탈을 만든 뒤 통과하기만 하면 된다.

떨어지면서 바닥에 포탈을 열면 출구에서 강한 힘으로 튀어나오는데 이 힘으로 높이 솟아오르거나 멀리 뛸수도 있다.

이 게임은 초반에 간단한 스테이지로 방식을 익힌뒤 점점 어려워지지만 3시간이내면 클리어할 수 있으므로 가볍게 즐겨주면 될듯.

그럼 마지막으로 유튜브에 있는 동영상을 링크하며 소개를 마친다.



덧,
간만에 정말 재미있는 퍼즐게임이었다.

공식홈엔 윌페이퍼가 있는데 와이드버전이 없어서 1280x800짜리를 만들었다.
1280x800 이하 와이드 사용자는 아래 이미지를 이용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cense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this content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License

+ Recent posts